아이디저장하기
홈 > 중간시험(과제물) > 공통교양과목
  2018년 1학기 글쓰기 중간시험과제물 A형(자신이 가장 닮고 싶은 사람)
1
2
3
최대 5장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해 드립니다.(3페이지 미만은 제외)
문서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자료구성내용 자신이 가장 닮고 싶은 사람, 혹은 인생의 선배이자 충고자에게 편지글 / 참고자료파일 5개
해당학과 공통교양과목 자료출간일 2018년 3월 11일
학년/학기 1학년/1학기 페이지수 5
자료형태 ZIP (56.03 KB) 자료가격 7,300원
합계 : 7,300
* 본 자료는 노우존에서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가장 닮고 싶은 사람, 혹은 인생의 선배이자 충고자 중 한 사람을 수신자로 선택하여 편지글을 쓰시오.
1) 편지글로서의 형식적 특징을 드러낼 것.
2) 그 인물을 선택하게 된 이유와 구체적인 관계 등을 드러낼 것
3) 그로 인해 자신의 삶이 어떻게 변화하게 되었는지 밝힐 것




<< 함께 제공되는 참고자료 한글파일 >>
1. 편지글로서의 형식적 특징을 드러낼 것.hwp
2. 그 인물을 선택하게 된 이유와 구체적인 관계 등을 드러낼 것.hwp
3. 그로 인해 자신의 삶이 어떻게 변화하게 되었는지 밝힐 것.hwp
4. 서론 작성시 참조.hwp
5. 결론 작성시 참조.hwp

아버지께

40년 가까이 살아오는 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길고 짧은 편지들을 써왔는데 정작 아버지께 ‘아버지께’라는 호칭으로 시작되는 편지를 몇 번이나 적어 드렸는지 세어보면 부끄러울 것 같습니다. 저를 세상에 태어나게 하고 지금껏 잘 살 수 있도록 묵묵히 버팀목이 되어 주신, 가장 사랑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존재인데 생각해보니 감사하다는 표현은 제 생각만큼 하지 못한 것 같아 아쉽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앞으로는 조금 더 자주 제 생각과 마음을 서면으로나마 적어서 표현하겠습니다.
  아버지
아무리 적어도 부족하고 모자란 말은 ‘감사합니다.’와 ‘사랑합니다.’인 것 같습니다. 어렸을 적에는 아버지와 함께 장난감을 가지고 놀기도 하고, 운동을 하거나 주말이면 아버지 손을 잡고 집 근처 뒷산을 오르기도 하며 나름 아버지와 저 둘 만의 추억과 유대감을 많이 만들었습니다. 나이를 먹고 아버지처럼 어른이 되면 더 많은 것들을 공유하고 당연히 친구 같은 아들이 될 줄 알았는데 오히려 나이를 먹고 머리가 크면서 생각만큼 아들 역할을 잘 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어엿한 어른이 되어 처음으로 아버지와 함께 술잔을 기울인 날을 기억하십니까? 그 날 아버지는 세상 다 가진 표정으로 “아들이 언제 이렇게 커서 나와 술친구를 하게 되었나.”라며 흐뭇해 하셨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이 장성하여 아버지의 친구가 되어줄 그 날을 오래도록 기다려 왔다고 하셨습니다. 친구란 가깝게 오래 사귄 사람 혹은 서로 속을 터놓고 지내는 사이입니다.




- 중략 -